디지털센터(자료실)

2020. 04. 09(목) [환경미디어] 산림청, 2024년까지 친환경적 사방사업으로 전환

관리자 2020.04.16

산림청, 2024년까지 친환경적 사방사업으로 전환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은 기존 재해 예방 위주의 사방사업에서 벗어나 재해 예방과 더불어 산림환경을 고려한 친환경 사방사업의 정체성 정립 등을 포함한 활성화 대책을 강구하고자 「친환경 사방사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사방사업이란 황폐지를 복구하거나 산지의 붕괴, 토석ㆍ나무 등의 유출 또는 모래의 날림 등을 방지 또는 예방하기 위하여 공작물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친환경 사방은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자연 그대로의 환경과 잘 어울리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국민 의식 및 생활 수준 향상 등에 따라 친환경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사방사업이 황폐지 복구 및 재해 예방 목적의 구조물 설치사업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이고, 산림기술사 등 산림 분야 고급인력 증가에도 불구하고 친환경 사방사업 관련 설계·시공 전문가는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 경남 함양의 친환경 사방댐 <사진=산림청>

 

이에 따라, 산림청에서는 2024년까지 사방사업을 친환경적으로 전환한다는 목표와 함께, 친환경 사방사업의 설계·시공 업무 매뉴얼 개발 및 시공재료 개발, 친환경 사방분야 전문 기술인력 육성 및 설계·시공 지침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친환경 사방사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이광호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앞으로 친환경 사방사업의 전국적 확산으로 사방사업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전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사방사업이 산림환경을 훼손하는 시설에서 누구나 찾고 싶은 재해예방 시설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처:환경미디어(http://www.ecomedia.co.kr)

기사원문 바로가기

http://www.ecomedia.co.kr/news/newsview.php?ncode=1065581393376013